어제 면접을 보면서 굴욕 당한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생각해보면 저 또한 친절한 면접관은 아니었습니다.

물론 상대방의 외모를 놀리는 얼간이 짓까지 하지는 않았지만..
까칠한 질문들을 웃음기 없는 진지한 표정으로 퍼부어대곤 했습니다.
좀 무서워 보였을 수도, 기분이 나빴던 사람들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기술 면접에서 이 정도의 긴장감이 나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글쎄요, 좀 더 친절했으면 좋았을까?
모르겠습니다. 면접은 너무 어렵습니다.

다만 한 면접 때 크게 실언을 한 일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습니다.

저는 세 명의 면접관 중 한 명으로 앉아 있었고 한 친구를 면접 보고 있었습니다.
똑똑한 친구였습니다.
질문에도 대답을 잘했습니다.
그간 해본 것도 많고 열정도 강했습니다.
저는 마음속으로 이미 합격을 주고 있었습니다.

면접이 끝날 때쯤 누군가가 꿈이 뭔가요? 하고 물어봤습니다.
나중에 리눅스 같은 오픈소스에 기여하면서 살고 싶다고 대답한 것 같습니다.

그때 제 실언이 터져 나왔습니다.
“꿈이 크시네요.”

면접을 보던 분도 놀라고 옆자리의 면접관은 저를 툭 치며 지금 뭐 하냐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아, 이런.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그게 아니었는데.

“멋진 꿈이네요.”라고 말했어야 하잖아, 이 등신아.

저는 해명을 하긴 했지만..
당황해서 횡설수설 했던 것 같습니다.
그분에게 제 마음이 잘 전달된 건지 알 수가 없는 채로 면접이 끝났습니다.

그분은 합격해서 회사에 입사를 했습니다.
찾아가서 그때의 일을 사과했어야 했는데 그러질 않은 게 후회됩니다.

얼마 전 그분이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우연히 봤습니다.
서비스가 커가고 있다는 소식을 들으며 기쁘기도 하고 그때의 일도 생각이 났습니다.

혹시라도 이 글을 본다면 확실하게 사과하고 싶습니다.
제 말실수를 너그러이 용서해 주세요. ㅠㅠ
멋진 꿈을 이뤄나가고 계신 것 같아 기쁩니다. 응원합니다.

비슷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