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구독하며 돈을 내는 서비스들이 몇 개인가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하나씩 세어봅니다.

  • 유튜브
  • 넷플릭스
  • 디즈니플러스
  • 왓챠
  • 아마존프라임
  • 쿠팡 와우, 쿠팡플레이
  • 리디북스
  • 네이버플러스
  • 토스프라임
  • 네이버 바이브
  • Github
  • copilot
  • gmail
  • Apple iCloud
  • Google One
  • 샤오미 클라우드
  • 애플 개발자 계정
  • 스포티비
  • 슬랙

와 많다.
언제 이렇게 야금야금 쌓인거지? 다 더해보니 매월 약 17만 원.

돈을 낼 필요가 없겠다 생각되는 서비스들을 정리했습니다.
정리하면서 어떤 서비스들이 저에게 가치가 있는지도 알게 됐습니다.

세상이 많이 변했다라는 생각도 듭니다.
내가 이런 구독 서비스에 돈을 쓸 줄이야.
그것도 이렇게나 많은 서비스들에.

이게 좋은 일일까 나쁜 일일까 생각해봅니다.

개발자들에게는 새로운 기회입니다.
지금까지 만들어낼 수 없었던 비즈니스 모델들.

앱스토어 덕에 1인 개발자들 조차 이런 구독 서비스를 만들기가 쉬워졌습니다.
소비자들의 심리적 허들도 점점 낮아집니다.

이제 꼭 사용자 10만 명씩 모으는 서비스를 만들 필요가 없습니다.
개발자 한 명이 자신을 지지해주는 사용자 1,000명만 만들어도 충분히 잘 살 수 있는 세상.

저는 이런 세상이 마음에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