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몸일으키기는 고통스럽습니다.
오늘 오랜만에 운동이나 할까 하고 윗몸일으키기를 하는 데 문득 무하마드 알리의 말이 떠오릅니다.

고통스러울 때부터 숫자를 센다라..
저도 한 번 따라 해 보다가 비명이 튀어나왔습니다.

으악 이런 미친!

말이 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이런 고통을 참으면서 이제 시작이라는 말을 하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저는 살면서 단 한 번도 복근을 가져보지 못했습니다.
힘들 때부터가 진짜인데 조금만 힘들어지면 그만하니까.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혹시 개발자에게도 이런 말을 적용할 수 있지 않을까?

누구나 프로그램을 짜다가 어려운 순간을 만나게 됩니다.

기획안을 따라 열심히 만들다 보면 시작은 항상 재밌습니다.
하지만 곧 어려운 부분을 만나게 됩니다.

아, 이 기능은 쓸데없어 보이는데.
왜 이렇게 복잡하게 만들려고 하지? 이건 빼자고 말하면 안될까?

디자인은 너무 과도해 보입니다.
디자인을 너무 예쁘게만 하려고 하네. 디자인을 모르는 군.

대충 비슷하게 만들어서 건네주면 어김없이 디자이너의 지적이 돌아옵니다.
아씨, 내 눈에는 별 차이 없어 보이는데 그냥 좀 넘어가지.

원인 모를 버그들도 많이 만나게 됩니다.
의욕적으로 디버깅 하다가도 성과 없이 날이 저물면 지칩니다.
오늘 한 일이 아무 것도 없네. 이 정도면 많이 디버깅 했다.
더 이상은 시간 낭비다. 그냥 넘어가자.

이렇게 도망치고 싶을 때, 바로 이때가 고통이 느껴지기 시작하는 때가 아닐까.
이걸 이겨내야만 성장할 수 있는데.

저는 많이 도망쳤습니다. 아픈 게 싫어서.
윗몸일으키기를 하다 말고 잠시 생각해봅니다.
내가 덜 도망쳤다면 더 나은 프로그래머가 될 수 있었을까?

네, 분명히 그랬을 것 같습니다.

비슷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