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년에 두세 번 정도는 도저히 원인을 알 수 없는 버그를 만났던 것 같습니다.
며칠 동안 쳐다봐도 모르겠는 문제들.
회사에 출근하면 한숨이 나오게 하는.
개발자로 지내다 보면 이런 문제들이 가끔씩 찾아옵니다.

며칠을 성과 없이 날리다 보면 이런 생각이 듭니다.

‘아이, 그냥 이건 접어두고 다른 거나 볼까?’
‘이쯤에서 모르겠다고 말해도 아무도 뭐라 하지 않을 텐데.’
‘내가 열심히 찾아봤다는 걸 다 알고 있잖아?’
‘이건 어짜피 답이 안 나온다. 더 이상은 시간 낭비다.’

이런 생각이 들다가도
‘아니야 딱 한 번만 더 살펴보자.’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그렇게 다시 각오를 다지고 자리에 앉으면 답에 조금씩 가까워져 갑니다.
몇 번이고 포기하고 싶은 유혹을 이겨내고 결국 답을 찾아낸 일들이 제 경력에서는 많이 있었습니다.

이건 개발자로서 정말 기쁜 순간입니다.
어쩌면 개발자뿐만 아니라 인생의 모든 일들이 이렇지 않나 생각합니다.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전하는 마지막 한 걸음에서 마법이 일어난다.’